‘한전KDN형 뉴딜사업’ 발굴, 국민참여 해커톤 시행

기사승인 [0호] 2020.07.29  16:21:14

공유
default_news_ad1

- 코로나경제위기대응 TF내 ‘뉴딜추진반’ 신설

   
 

[에너지코리아뉴스] 한전KDN은 정부의 한국판 뉴딜 정책에 적극 부응하기 위해 CEO을 TF장으로 하는 코로나경제위기대응 TF내 ‘뉴딜추진반’을 신설하고, 에너지ICT 전문기업 특성을 반영한 ‘한전KDN형 뉴딜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한전KDN형 뉴딜사업’은 한국판 뉴딜정책의 선도적 이행과 함께 미래지향적 신사업 추진을 위해 정부 정책을 면밀히 분석하여 관련 과제 20개를 우선 발굴하여 선정했다.

특히 광주AI 데이터센터 구축사업, 광주 3대 분야 데이터셋 개발사업, 에너지 인공지능 서비스 개발, 비대면 스마트워크 플랫폼 구축, 부산EDC 스마트시티 사업, 해상풍력발전 ICT분야 등 디지털·그린분야에 집중 투자하여 경제 활력 제고와 직·간접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전KDN(사장 박성철)은 성공적인 뉴딜사업 전개를 위해 지난 7월 21일 국민 참여에 기반한 ‘한전KDN 뉴딜 선도 혁신 해커톤’을 개최했다.

코로나19확산 방지를 위해 비대면 온라인 영상회의 방식으로 진행된 이번 대회에는 전남대, 포항공대 등 대학생, 한전KDN협력사, 에너지관련 벤처기업 종사자들 등 다양한 분야의 국민들이 팀을 구성하여 지원하였으며, 서류심사를 거쳐 총 7개 팀이 최종 대회에 참가, ‘한국판 뉴딜 정책과 연계한 한전KDN의 혁신 추진방안’을 주제로 다양한 아이디어를 선보였다.

대회 최우수상에는 벤처기업 에너지플래닛의 직원으로 구성된 ‘Energy Planet’ 팀이 제안한 ‘신재생발전 연계 전력 독립형 신호등 시스템이 선정됐다. ’신재생발전 연계 전력 독립형 신호등‘은 태양광 에너지와 이차전지를 연계하여 자체적으로 전력을 생산하는 신호등으로 친환경 에너지 사용, 전력선으로부터 독립적인 설치, 교통상황별 절전기능 등을 장점으로 하며, 향후 스마트시티 등 그린도시 인프라구축에 기여할 수 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특히, 이번 대회는 국민-직원 간의 협력적 참여를 기반으로 각 참가팀에 한전KDN 직원이 멘토로 참여하여 혁신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이를 구체적 과제로 발전시키는 등 개방형 혁신 프로세스로 진행되어 더욱 눈길을 끌었다.

한전KDN은 이번 해커톤을 시작으로 보다 구체적인 한전KDN형 뉴딜정책을 펼쳐나갈 계획이며, 수상 아이디어는 관련부서의 검토를 거처 구체적 추진계획을 수립한 후 혁신 추진 과정에 적극 반영할 계획이다.

한전KDN 박성철 사장은 “급변하는 전력․에너지 환경의 변화 속에서도 혁신적인 전력ICT서비스로 국민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할 수 있도록 전 임직원이 함께 '한전KDN형 뉴딜사업'을 적극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고 밝혔다.

한편, 한전KDN은 지난 5월 코로나19 확산이후 국내외 경제위기를 극복하고 국민들의 어려움을 함께 극복하기 위해 CEO를 TF장으로하여 경제대응반, 고용창출반, 상생지원반, 상황대응반을 구성하여 각 분야별 지원 사업을 펼쳐왔으며, 최근 정부에서 추진 중인 ‘한국판 뉴딜’ 정책을 보다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미래지향적 신사업 추진을 위해 뉴딜추진반을 추가하여 미래 핵심기술 개발과 일자리 창출 등 위한 활동을 본격화 하고 있다.

정아람 기자 news@energykorea.co.kr

<저작권자 © 에너지코리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