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가스공사·현대자동차, 손잡고 융복합형 수소충전소 추진한다

기사승인 [0호] 2020.07.14  16:07:13

공유
default_news_ad1

- 해외 수소 도입, 액화수소 생산 협력도 같이 하기로

   
 

[에너지코리아뉴스] 한국가스공사와 현대자동차는 공동사업의 일환으로 융복합형 충전소 구축과 운영을 위한 합작법인을 설립할 계획이다. 수소전기버스 등 상용 수소차 보급 확대에 필요한 충전 인프라 구축을 통해 수소차 보급 확산을 이끌 예정이다.

융복합형 충전소는 수소 생산, 충전, 판매, 연료전지 발전 등 다양한 기능이 포함된 충전소로 LNG로부터 수소를 직접 추출해 판매원가를 대폭 낮추고, 추가로 생산한 수소는 외부 판매 및 연료전지 발전을 통해 수익을 창출함으로써 경제성을 대폭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융복합충전소에는 수소차, LNG차량, 전기차 등도 충전이 가능하도록 할 예정이다.

한편, 한국가스공사와 현대자동차는 충전소 이외에 수소 관련 공동사업도 추진하기로 하였다. 구체적으로는 해외 수소 도입, 액화수소 생산 및 이를 활용할 충전인프라 기술, CO2 포집·저감 활용 및 친환경 수소생산 기술 관련 협력을 해 나갈 예정이다.

이 날 협약식에서 가스공사 채희봉 사장은 "현대자동차와 수소사업 협력을 계기로 가스공사는 수소 인프라에 선제적으로 투자할 계획이며, 공동사업 플랫폼을 기반으로 저탄소에너지를 제조·공급하는 글로벌 수소전문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자동차 지영조 사장은 "수소 분야에서 공공과 민간을 대표하는 두 기업이 수소 산업 생태계 조성과 수소 인프라 협력 확대를 통해 한국의 수소 산업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와 현대자동차(사장 지영조)는 7월 14일 서울시 중구에 있는 밀레니엄 힐튼 호텔에서 '수소 사업 경쟁력 확보 및 지속 가능한 수소 인프라 확대'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정부는 지난 7월 1일 수소경제위원회(위원장 국무총리) 출범을 계기로 수소 인프라 구축계획을 점검하고, 국가 간 협력 확대, 수소 산업 생태계 구축 등 수소경제 선도국가로 도약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그린수소 해외사업단을 발족하여 해외 청정 수소 도입과 수소산업을 수출산으로 육성하는데 집중하고 있다.

하지만, 수소 충전소 등 인프라 구축은 경제성 확보가 어렵고, 충전소 적합 부지 고갈 등으로 확충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한국의 수소산업을 대표하는 한국가스공사와 현대자동차는 인프라 확충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청정수소 개발·수입 등 수소산업 밸류체인 전반에서 공동 연구와 경쟁력 있는 사업을 발굴하기로 합의하였다.

정욱형 기자 ceo@energykorea.co.kr

<저작권자 © 에너지코리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