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나이더 일렉트릭, 코로나19 극복 기부 캠페인 ‘투모로우 라이징 펀드’ 진행

기사승인 [0호] 2020.07.09  10:38:19

공유
default_news_ad1

- 전세계 60여개국 8만여명의 슈나이더 일렉트릭 임직원, 기금 모금 및 자원봉사 등 캠페인 동참

   
 

[에너지코리아뉴스] 슈나이더 일렉트릭(www.se.com/kr/ko/, 한국지사 대표 김경록)이 코로나 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 계층을 위한 기부 캠페인 ‘투모로우 라이징 펀드(Tomorrow Rising Fund)’를 진행한다.

‘슈나이더 일렉트릭 재단(Schneider Electric Foundation)’은 지난 4월, 글로벌 캠페인의 일환으로 코로나19(Covid-19)로 인해 어려움에 처한 지역사회와 이웃을 돕기 위해 ‘투모로우 라이징 펀드’를 출범했다.

이 캠페인은 슈나이더 일렉트릭이 진출한 전 세계 60여개의 국가에서 동시에 운영하며 펀드를 통해 모금된 비용은 ▲Response(대응): 가까운 곳의 취약계층 지원 ▲Recovery(회복): 2025년까지 100만명에게 교육 및 직업 능력 향상을 위한 자금 지원 ▲Resilience(탄력성): 슈나이더 일렉트릭 커뮤니티(자원봉사)를 통한 지역사회 회복이라는 3가지 목표를 우선 순위에 두고 활용된다.

슈나이더 일렉트릭 코리아도 코로나 19로 방역 및 위생용품 지원이 시급한 국내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생계지원 기부 캠페인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 캠페인은 국내 임직원의 기부금 및 파트너 등 외부 고객들의 지원금을 모아 도움이 필요한 곳에 전달 될 예정이다. 특히, 국내에서 모금된 금액의 50%만큼 슈나이더 일렉트릭 글로벌 재단의 지원이 더해질 예정이라 그 금액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슈나이더 일렉트릭 코리아 김경록 대표는 “지금과 같은 어려운 시기에는 서로에게 따뜻한 도움의 손길을 건네는 것이 꼭 필요하다” 며,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앞으로도 우리가 살고 있는 지역사회와 함께 안전하고 건강하게 위기를 극복해 나가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슈나이더 일렉트릭 지속 가능성 부문 수석 부사장인 질 베르모 데로슈(Gilles Vermot Desroches)는 “코로나 19로 우리는 전례 없는 도전을 경험하고 있다. 경제 위기로 인해 전 세계의 젊은이들와 청소년들이 학교를 중퇴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투모로우 라이징 펀드는 이 펜데믹 현상을 뛰어넘고, 지역사회를 돕기 위한 훈련과 기술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슈나이더 일렉트릭 재단은 2019년부터 개발도상국의 에너지 접근성을 높일 수 있도록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 재단의 투모로우 라

정아람 기자 news@energykorea.co.kr

<저작권자 © 에너지코리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