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삼양태양광 발전소 준공식 개최

기사승인 [0호] 2020.07.08  13:14:30

공유
default_news_ad1

- 지역주민과 이익을 공유하는 주민참여형 신재생사업 본격화

   
 

[에너지코리아뉴스] 한국서부발전은 7월 7일 충남 태안군 안면도에서 김병숙 사장, 가세로 태안군수와 지역 주민, 사업관련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삼양태양광 발전소 준공식을 가졌다.

삼양태양광은 서부발전, 에스에너지, 서환산업 등 3개사가 공동 참여하여 총 사업비 537억 원을 투자, 태양광 17MW와 에너지저장장치(ESS) 49MWh 용량으로 건설되었으며, 지난 6월 19일 상업운전을 개시한 바 있다.

이 사업은 미사용중인 양식장 부지를 활용하여 태양광 개발에 따른 환경변화를 최소화하였고, 전량 국산 기자재를 사용함으로써 국내 신재생 산업의 성장을 유도하였다. 또한 마을에 태양광설비 400kW를 기부하는 에너지공유 모델을 통해 수익을 주민과 공유, 지역주민과 상생 협력하는 사회적 가치 창출사업으로 추진하였다.

서부발전 김병숙 사장은 “삼양태양광은 서부발전의「NEW 재생에너지 3025」달성의 초석이 되는 사업이다”고 말하며 “향후 안면 클린에너지 사업 등 주민친화형 사업모델 개발을 통해 태안지역의 경제 활성화와 주민 수익증대에 직접 기여하는 신재생사업을 적극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고 밝혔다.

서부발전은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한 중소기업 및 지역주민과 협력하는 상생협력 신재생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신재생설비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태양광뿐만 아니라 해상풍력, 연료전지 등 다양한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선도하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아람 기자 news@energykorea.co.kr

<저작권자 © 에너지코리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