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가스안전공사, 코로나19 대응 해외제작 가스설비 한시적 검사방안 운영

기사승인 [0호] 2020.07.07  14:20:42

공유
default_news_ad1

- 코로나시대, 화상시스템을 석유화학시설 검사에 활용

   
 

[에너지코리아뉴스] 한국가스안전공사(사장직무대행 김종범)는 코로나19와 관련하여 해외제작 가스설비에 대한 한시적 검사방안을 마련하여 추진하였다.

COVID 19의 전세계적 확산으로 고압가스 제조설비에 대한 해외출장검사가 불가능한 상황에서, 기업의 애로사항 해소 및 검사 현장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하여 한시적인 검사제도를 마련․운영하였다.

이는 현지 출장검사가 가능할 때까지 한시적으로 운영하는 제도로 코로나 19 사태의 추이에 따라 그 시기는 추후 결정할 예정이다.

7월7일(화)부터 울산지역본부에서는 해외에서 제조되는 고압가스 설비에 대하여 관련 자료를 검토한 후 실시간 화상연결 등을 통한 현장 검사를 실시하였다. 이를 통해 제조설비에 대한 안전성 확보는 물론, 국제적으로 공인된 검사기관의 입회를 통한 품질보증으로 국내 반입 후 발생할 수 있는 문제를 해결할 방침이다.

이번 검사방안 시행은 안전관리는 강화하고 기업의 애로사항은 해소하는 적극행정의 일환으로, 공사는 국내 석유화학 신증설사업의 원활한 추진 및 향후 안전가동 등 국가경제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 보고있다.

공사는 앞으로도 국민안전 확보 및 가스산업 발전을 위하여 필요한 지원과 지속적인 노력을 경주할 계획이다.

 

정욱형 기자 ceo@energykorea.co.kr

<저작권자 © 에너지코리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