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직원들의 작은 정성, 2020년도 직무발명 보상금 기부행사 열어

기사승인 [0호] 2020.06.02  17:08:36

공유
default_news_ad1

- 자발적 참여로 발명교육센터에 기부, 초·중생 발명의욕 고취

   
 

[에너지코리아뉴스]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은 6월 2일(화) 충남 태안 교육지원청에서 회사가 지급하는 직무발명 보상금 중 일부를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기부, 지역 발명교육센터에 전달하는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서부발전은 2019년 한 해 동안 신규과제 31건을 포함 총 91건의 연구 과제를 수행, 심사를 거쳐 발명에 참여한 직원 244명에게 약 7천만 원의 성과보상금을 지급하였다. 보상을 받은 직원들 중 일부가 사회공헌 차원에서 자발적으로 모은 5백만 원을 이번에 태안 교육지원청의 학생들에게 기부하기로 한 것이다.

이 기부금은 태안 발명교육센터 학생들의 교육환경 개선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교육지원청은 지난 2002년부터 중인 발명교육센터를 통해 초・중생을 대상으로 과학 및 발명수업을 진행하고 있는 만큼, 기부금을 통해 발명 꿈나무들의 의욕을 고취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서부발전은 더 많은 직원들의 직무발명을 유도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직무발명 기술이전 성과보상' 제도를 확대 시행하고 있다. '19년 한 해 동안 서부발전으로부터 기술이전을 받은 21개 중소기업이 176억 원의 매출을 올렸으며, 서부발전은 이에 따른 기술료 수익의 일부를 직무발명자에게 지급함으로써 더 많은 직무발명을 유도하고 있는 것이다.

실례로 이번 기술이전 최다보상 대상인 `복합화력 황연저감설비 성능개선기술'은 중소기업 기술이전을 통해 지난해 약 42억 원의 매출을 발생시켰고, 서부발전이 받은 1%의 기술료 4,200만 원에 대한 실시보상금으로 2명의 발명자에게 630만 원을 지급하였다.

서부발전 관계자는 "2014년 이후 지속적으로 R&D 성과보상제도를 개선, 현재 발전회사 최고 수준의 성과보상을 시행하고 있다.ˮ며, "과제별 시행책임자(Project Leader)가 꼭 필요한 개발품을 제안하고, 현장적용 검토와 실증시험 수행, 관련부서 협업 등을 통해 내부기술이 축적될 수 있도록 R&D제도를 운영하고 있다ˮ고 말했다.

정아람 기자 news@energykorea.co.kr

<저작권자 © 에너지코리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