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력원자력 한강수력본부, ‘2020 세계 물의 날’맞이 도암댐 환경정화 활동 시행

기사승인 [0호] 2020.03.20  15:15:24

공유
default_news_ad1
   
 

[에너지코리아뉴스]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 이하 한수원) 한강수력본부가 세계 물의 날을 맞아 20일 도암댐 환경정화 활동을 펼쳤다.

매년 3월 22일은 점차 심각해지는 물 부족과 수질오염을 방지하고 물의 소중함을 되새기기 위해 UN이 정한 ‘세계 물의 날’이다.

강원도 평창군에 위치한 도암댐은 발전용댐으로 건설됐으나, 댐 상류 고랭지밭의 흙탕물 유입으로 인한 수질문제로 2001년 발전이 중단된 이후 현재까지 해결되지 못한 채 홍수조절용으로 운영되고 있다.

이날 환경정화 활동을 위해 춘천에 위치한 한수원 한강수력본부의 임직원 50여명이 평창군 도암댐까지 약 200km를 이동했다. 임직원들은 댐 내 부유쓰레기 및 수변구역에 방치된 쓰레기를 수거하고, 댐 상류 유실토 유입을 방지하기 위해 불법 개간, 과다한 객토 줄이기 캠페인 등 다양한 활동을 펼쳤다.

정헌철 한수원 한강수력본부장은 “환경정화 활동 같은 작은 실천이 도암댐 수질개선의 시발점이며, 지속적인 수질개선 활동으로 도암댐 기능 회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강수력본부는 수질문제의 원인인 도암댐 상류 흙탕물 저감을 위한 댐 내 수질개선 실증사업을 시행할 계획이다.

유혜린 기자 news@energykorea.co.kr

<저작권자 © 에너지코리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