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코로나19 사각지대 대구 쪽방촌 긴급 지원 나서

기사승인 [0호] 2020.03.05  14:33:46

공유
default_news_ad1

- 쪽방촌 방역 및 위생용품·식료품 제공 등 2,500만 원 상당 지원 시행

ad27

[에너지코리아뉴스] 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가 코로나19로 인해 생계 곤란 및 방역 사각지대에 놓인 대구지역 쪽방촌 주민을 위해 긴급 지원을 시행한다.

가스공사는 3월 5일 쪽방촌 주민 750여 명을 위한 지원금 2,500만 원을 대구 쪽방상담소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지원금은 거주지 소독을 위한 방역장비를 비롯해 칫솔·비누 등 개인 위생용품, 식료품 등을 구입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또한 가스공사는 쪽방촌 방역작업에 코로나19로 인해 일자리를 찾기 어려워진 쪽방 거주민이 직접 참여함으로써 생계유지를 위한 소득활동도 가능하도록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가스공사는 2015년부터 ‘1사 1희망촌’ 사업을 통해 대구 쪽방촌 주민을 대상으로 혹서기 및 혹한기 지원 사업을 펼쳐왔다. 특히 지난해에는 본 사업의 수혜 범위를 대폭 넓힌 ‘쪽방촌 여름나기 프로젝트’를 새롭게 시작해 전국 쪽방 거주민 약 6,000여 명에게 혹서기 대비 생수·식료품·기능성 의류 등 에너지 키트를 제공했다.

채희봉 사장은 “앞으로도 코로나19와 같은 사회적 위기 속에서 소외받는 취약계층이 없도록 더욱 세심히 살펴 지역 대표 공기업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심혜 기자 news@energykorea.co.kr

<저작권자 © 에너지코리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