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 가스계량기 보급 실증사업 시범지역 선정

기사승인 [0호] 2020.01.17  23:25:39

공유
default_news_ad1

- 서울, 경기, 강원, 대구, 광주 등 5곳에 총 1만 5,000대 보급

ad27

[에너지코리아뉴스] 서울, 경기, 강원, 대구, 광주 등 5곳이 스마트 가스계량기 실증 시범지역으로 최종 선정돼 2020년말까지 총 1만 5,000대의 스마트 가스계량기가 시범보급된다.

스마트 가스계량기 실증사업은 가스사용자의 사생활 보호와 검침원의 근무환경 개선, 가스누출에 대한 안전성 향상 등 도시가스 계량‧검침 서비스의 질을 높이기 위해 추진되며 가스 AMI의 효과와 서비스 안정성, 소비자 만족도를 검증하기 위한 것이다.

올해까지는 가스 AMI를 보급하고 내년까지 효용성을 검증하게 된다. 시범지역에 총 1만 5,000대, 제주도에 총 1만 5,000대 등 총 3만대가 보급된다. 가스 AMI(Advanced Metering Infrastructure)는 무선검침, 정밀계량, 가스누출 실시간 감지 서비스가 가능한 스마트계량기를 말한다.

시범지역 선정을 위해 지난해(11월~12월) 1인 여성‧고령자 가구와 검침원 근무환경 개선이 필요한 곳을 대상으로 스마트 가스계량기 수요조사를 실시했고, 이를 토대로 지자체(광역자치단체)에서 시범지역 신청서를 제출했다.

서울, 경기 등 총 11개 지자체가 시범지역 선정을 희망했고, 다수의 지자체가 스마트 가스계량기 자체 추가보급을 제안하는 등 적극적 관심을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11개 지역의 스마트 가스계량기 설치수요는 총 5만 3,963세대(1인가구 2,348세대, 검침원 근무환경 개선 5만 1,615세대)였다.

산업부는 실증추진단과 외부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평가위원회를 개최(1.16일)하여, 지역별 ‘스마트 가스계량기 설치수요’와 ‘지자체의 보급 의지‘ 등을 중점적으로 평가했다. 평가위원회는 실증추진단(산업부, 가스공사, 도시가스협회, 전품연), 외부전문가(에경연, KTC, 교수)로 구성됐으며 평가 결과, 수도권에서는 서울(3,500대)과 경기(4,500대), 중부권에서는 강원(500대), 영남권에서는 대구(4,000대), 호남권에서는 광주(2,500대)가 시범지역으로 최종 선정됐다.

지역별 지원대수는 시범지역별 스마트 가스계량기 설치수요를 고려하여 배분됐다.

이번에 선정된 시범지역에는 최종 보급세대 확정 등의 절차를 거쳐 올해 3월부터 스마트 가스계량기 보급이 본격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시범지역과 병행하여 실증사업을 추진중인 제주도는 작년 12월 제주시 노형동에 100대 설치를 시작으로 올해 안으로 제주시와 서귀포시에 총 1만 5,000대의 스마트 가스계량기 보급을 완료할 계획이다.

산업부는 실증사업이 진행되는 2021년까지 스마트 가스계량기 운영과정에서 나타나는 기술적‧제도적 보완사항을 파악․해결하고, 소비자 만족도와 실시간 가스누출 감지 기능의 효과 등 스마트 가스계량기의 효용을 검증해나갈 계획이다.

정욱형 기자 news@energykorea.co.kr

<저작권자 © 에너지코리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