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학연 전문가그룹, 9차 전력수급기본계획 추진방향 제안

기사승인 [0호] 2019.12.29  11:04:17

공유
default_news_ad1

- 중장기 석탄감축 로드맵 제시, 온실가스 감축목표 이행 등 5가지

ad27

[에너지코리아뉴스] 에너지전환 정책 이행, 친환경‧분산형 전원믹스 개선을 위해 중장기 석탄감축 로드맵 제시, 온실가스 감축목표 이행, 재생에너지 변동성 대응, 전력시장 제도개선, 미래산업 트렌드 반영 전력수요전망 등 제안을 제안했다.

제9차 전력수급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자문 기구인 총괄분과위원회(위원장 유승훈)는 그간 전문가 워킹그룹을 중심으로 마련한 ‘제9차 전력수급기본계획 5대 추진방향’을 정부에 제안했다.

총괄분과위원회에는 수요전망 WG, 수요관리 WG를 다루는 ‘수요소위’, 신뢰도WG, 정책WG, 분산‧신재생WG, 전력계통WG를 다루는 ‘설비소위’, ‘제주수급소위’ 등 총 3개 소위 6개 WG를 를 구성해 지난 3월부터 12월까지 총 41회 개최해 이번 제안서를 도출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12월 27일 전력정책심의회를 개최하여 워킹그룹이 제안한 추진방향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전문가 워킹그룹이 제안한 ‘5대 추진방향’의 주요내용은 첫째, 에너지 전환정책 이행과 친환경‧분산형 전원믹스 개선을 위해 석탄발전감축 중장기 로드맵을 마련해야 한다. 노후석탄발전의 LNG 적기 대체 건설과 2040년 기준 분산전원 발전비중 30% 달성을 위한 구체적 이행방안이 포함돼야 한다.

둘째, 2030 온실가스 감축목표(NDC) 대응 등 전환(발전 및 열)부문 온실가스 추가 감축을 위해 실현가능한 구체적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

셋째, 재생에너지의 안정적 확산을 위한 출력변동성 대응과 입지–계통간 연계방안 마련이 필요하다.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2019년 6월)에서 제시한 재생에너지 목표 달성을 위해 백업설비 전원 확보와 함께 재생에너지 설비 계획단계에서부터 계통여건‧보강계획 등을 고려해야 한다.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은 2040년 재생에너지의 발전비중을 30∼35%로 확대하는 목표를 조정하고 있다.

넷째, 미래 전력산업의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시장제도개선이 병행돼야 한다. 재생에너지 변동성 대응 및 친환경 에너지 확대를 위한 실시간 및 보조 서비스 시장 개설 등을 검토해야 한다.

다섯째, 전력 수요전망은 GDP, 인구, 기온전망 등 기본고려 요소와 함께 전기차, 5G 전환, 스마트 공장 및 스마트 시티 확산 등 4차 산업혁명에 따른 미래사회 트렌드까지 균형 있게 검토될 필요가 있다.

또한, 수요관리 수단의 이행력을 강화하고, 최대전력 수요의 효과적인 절감 방안을 제시해야 한다.

산업부는 금번 전문가 워킹그룹에서 제안한 ‘5대 추진방향’을 면밀히 검토한 후 향후 이해관계자와의 충분한 의견수렴을 거쳐 제9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적극 반영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유혜린 기자 news@energykorea.co.kr

<저작권자 © 에너지코리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