린나이팝스 오케스트라 2019년 마무리 콘서트 성료…635번째 찾아가는 공연

기사승인 [0호] 2019.12.27  09:39:36

공유
default_news_ad1

- 1986년 인천시민회관 공연을 시작으로 635번째 ‘찾아가는 공연’ 진행

   
 

[에너지코리아뉴스] 린나이팝스 오케스트라는 1986년 5월 24일 인천시민회관 공연을 시작으로 33년 동안 찾아가는 공연을 펼치며, 따뜻한 음악으로 우리 주변 이웃들에게 일상의 지친 마음을 위로하고 있다.

27일 친환경 보일러 전문기업 린나이에 따르면 ‘린나이팝스 오케스트라’가 지난 19일 비영리단체 ‘아트러브인천’ 주최 심장병 어린이 돕기 자선음악회를 끝으로 2019년 공연 활동을 마무리 했다.

린나이 직원들로 구성된 린나이팝스 오케스트라는 반세기 역사를 가지고 있는 린나이 역사의 없어선 안될 한 축을 담당하며, 국내유일 민간기업 오케스트라로서 올해 635번째 공연이라는 금자탑을 쌓았다.

린나이팝스 오케스트라는 장소에 상관없이 각 지자체 초청연주, 청소년을 위한 열린 음악회, 불우이웃 돕기 자선음악회 등 마음의 치유가 필요한 곳을 찾아가 음악으로 위로하고 소통하는 시간을 가져오며 그동안 수 십만 명의 관람객들에게 즐거움과 행복을 선사했다.

린나이는 이러한 오케스트라 공연 활동을 통해 얻어지는 사내복지 효과와 사회공헌 가치를 높이 평가해 본사에 합주실과 중주실, 개인연습실까지 제공하며 연주활동을 하는데 부족함이 없도록 회사 차원에서 아낌없이 지원했다.

인천 부평아트센터 해누리극장에서 진행된 이번 자선음악회에서 최선용 지휘자가 이끄는 린나이팝스 오케스트라는 러시아 근대음악의 시조로 불리는 글린카(Glinka)의 '루슬란과 루드밀라(Ruslan and Ludmila)' 연주로 음악회의 시작을 알린 뒤 'Spartacus', '이문세 메들리', 'Aladdin' 등 대중에게 익숙한 클래식과 가요를 구성해 함께 즐길 수 있는 공연을 선보였다.

린나이팝스 오케스트라 관계자는 "한 해를 마무리하는 공연이 심장병 어린이를 돕는 자선음악회라 더욱 뜻 깊다"며, "회사의 적극지원과 오케스트라 단원들의 열정으로 1,000회 공연까지 꼭 달성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정욱형 기자 ceo@energykorea.co.kr

<저작권자 © 에너지코리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