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시장 개편, 자발적 참여기회 확대 및 의무절전 부담 최소화

기사승인 [0호] 2019.12.23  09:55:15

공유
default_news_ad1

- '전력시장 운영규칙' 을 통해 2020년 1월 중 시행

   
▲ 현행 수요반응자원 거래시장 제도 및 개선사항

[에너지코리아뉴스] 산업통상자원부(성윤모 장관)와 한국전력거래소(조영탁 이사장)는 수요반응자원(DR, Demand Response) 거래시장 제도를 '자발적 절전 참여를 확대하고 의무적인 절전을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개편하고, 업체 의견수렴, 전기위원회 의결 등을 거쳐 2020년 1월부터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수요반응 시장은 전력수급 관리의 일환으로 전기사용자가 전기소비를 감축하면 금전적으로 보상받는 제도로서 전력피크 대응에 발전기보다 경제적이며 해외 주요국에서도 활발하게 활용 중이다.

우리나라는 2014년 11월 수요반응 시장을 처음 개설한 이후, 현재 28개 수요관리사업자가 4,168개 참여업체를 모집하여 원전 4기에 해당하는 4.3GW의 수요자원용량을 등록하고 시장에 참여중이다.

이번 제도개편 배경은 최근 안정적인 전력수급 여건을 고려하여 업체들의 자발적인 입찰기회는 보다 확대하고, 반면에 의무절전 발령은 수급비상시로 최소화하기 위함이다.

이번 개편의 주요내용은 다음과 같은 세 가지이다. 첫째, 전력구입비 감소와 미세먼지 감축을 위해 피크수요 DR, 미세먼지 DR 등을 신설하여 업체들이 자발적으로 입찰을 통해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확대한다. 먼저, 피크수요 DR은 전력수요가 급증하여 동하계 전력수급대책상 목표수요 초과가 예상되는 경우 하루 전에 입찰한 업체가 배정받은 양만큼 전력사용을 감축하는 제도이다. 미세먼지 DR은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조치가 발령되는 경우 하루 전에 입찰한 업체가 배정받은 양만큼 전력사용을 감축하는 제도이다.

둘째, 전력거래소에 등록한 업체가 의무적으로 전력수요를 감축해야 하는 ‘의무감축 요청‘의 발령 요건을 수급비상시(예비력 500만kW 미만 예상시, 수급 준비단계)로 한정하여 업체의 의무부담을 줄인다.

셋째, 참여실적과 무관하게 등록용량에 일괄 지급하는 기본 정산금을 전력사용 감축실적(의무절전량, 자발적 절전량을 모두 합친 값)에 따라 차등지급하여 절전 실적이 많은 업체일수록 기본정산금 혜택을 많이 받을 수 있도록 한다.

산업부와 전력거래소는 금번 개편사항을 전력시장 운영규칙에 반영하여 2020년 1월부터 시행하되, 기본급 차등지급의 경우 업체들의 제도 적응을 위해 2020년 6월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정아람 기자 news@energykorea.co.kr

<저작권자 © 에너지코리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