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박일준 사장, 반기문 위원장과 당진화력서 소통

기사승인 [0호] 2019.11.29  13:53:23

공유
default_news_ad1

- 국가기후환경회의와 미세먼지 감축 방안 논의

   
 

[에너지코리아뉴스] 한국동서발전(주)(사장 박일준)는 29일 당진화력본부(충남 당진시 소재)를 방문한 국가 기후환경회의(위원장 반기문)와 함께 미세먼지 감축 현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국가기후환경회의의 이날 방문은 「제1차 국가기후환경회의 타운홀 미팅」과 연계하여 현장방문 차원에서 이루어졌으며,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 이건호 당진시 부시장 등 30여명의 기관 대표 및 실무자가 당진화력에서 소통의 장을 마련했다. 방문인원은 당진화력본부 대회의실에서 한국동서발전 현황보고 및 미세먼지·온실가스 감축현황 등에 대해 설명을 들은 뒤, 당진화력 9,10호기 및 저탄장, 탈황설비 등 환경설비를 둘러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한국동서발전은 △혁신적 미세먼지 감축방안과 △1조 9천억원 가량의 환경설비 투자계획 △탄소배출권 확보를 통한 온실가스 감축방안 등을 발표했다.

한국동서발전은 ’22년까지 53%, ’30년까지 70% 수준의 전사 미세먼지 감축계획을 마련했으며, △ 환경설비 보강 및 설치(1단계) △환경설비 최적 방지시설 수준 고도화(2단계)의 구체적 방안을 제시했다. 또한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고효율 발전소 운영 △저탄소 연료전환 등의 전략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이어 박윤옥 당진화력 본부장은 당진시 송악문화스포츠센터에서 열리는 제1차 국가기후환경회의 타운홀 미팅에 배석하여 지역주민, 국민정책 참여단 및 국가기후환경회의 관계자들과 함께 미세먼지 감축에 대한 각계의 의견을 수렴했다.

한편, 한국동서발전은 당진화력본부에 ‘25년까지 고효율 탈황·탈질 및 전기집진기 환경설비 전면교체사업 등 약 2조원의 비용을 투입하여 기후환경 개선에 앞장선다는 방침이다.

박선호 기자 news@energykorea.co.kr

<저작권자 © 에너지코리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