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태풍 ‘미탁’ 피해 복구 지원에 총력

기사승인 [0호] 2019.10.08  10:18:42

공유
default_news_ad1

- 울진·영덕에 6천만 원 상당 물자·성금 지원 및 구호활동

ad27

[에너지코리아뉴스] 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는 지난 3일 태풍 ‘미탁’으로 피해를 입은 지역에 대해 구호물자 및 성금을 긴급 지원했다고 8일 밝혔다.

가스공사는 수해가 심한 경북 울진·영덕군에 1천만 원 상당의 비상 생활물자를 전달하고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성금 5천만 원을 기탁했다.

또한 삼척기지본부와 대구경북지역본부 등 피해지역과 인접한 사업소 임직원 봉사단을 급파해 피해지역 복구 및 물자 보급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이번 태풍으로 큰 피해를 입은 지역주민의 안정과 조속한 피해 복구를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정욱형 기자 ceo@energykorea.co.kr

<저작권자 © 에너지코리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