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안전公 전북본부, 동절기 대비 CO중독사고 예방 나서

기사승인 [0호] 2019.10.02  15:35:10

공유
default_news_ad1
   
 

[에너지코리아뉴스] 한국가스안전공사 전북지역본부(본부장 이문호)는 2일 동절기를 대비해 CO중독사고 예방을 위해 전주시 송천동에 소재한 노후 공동주택 현장점검을 실시했다.

노후 공동주택에 설치되어 있는 가스보일러의 배기통이 공동배기구로 연결된 경우, 가스보일러에서 연소 된 배기가스가 공동배기구 틈새로 흘러나와 실내로 유입되어 사망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서 한국가스안전공사 전북지역본부와 전북도시가스(주)는 노후 공동주택의 공동배기구를 세대별 단독배기 형태로 개선 및 점검하는 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올해 약 150여 가구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문호 한국가스안전공사 전북지역본부장은 “CO중독사고가 급증하는 동절기를 대비하여 가스보일러 배기통 안전점검 등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철저한 사전점검과 집중적인 홍보를 통해 시민들의 안전을 보장하고 나아가 안전문화 확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심혜 기자 news@energykorea.co.kr

<저작권자 © 에너지코리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