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IL, 장애 청소년에 학습용 맞춤 보조기구 지원

기사승인 [0호] 2019.09.26  09:13:21

공유
default_news_ad1

- 전동 높낮이 조절책상, 말하는 책 등 장애 유형별 특수 맞춤보조기구 전달

   
 

[에너지코리아뉴스] S-OIL(대표 후세인 알 카타니)은 26일 서울 마포구 공덕동 본사에서 ‘저소득가정 장애청소년 학습용 맞춤 보조기구 전달식’을 열고 41명에게 1억원 상당의 학습 보조기구를 전달했다.

이날 전달한 물품은 전동 높낮이 조절책상, 자세보조의자, 말하는 책 등으로 사용 학생의 장애 유형을 고려하여 제작한 맞춤형 기구다. 이를 위해 전국의 보조공학서비스 기관들로부터 지원이 필요한 장애 학생들을 추천 받고, 재활공학전문가들로 구성된 심사위원회가 최종 지원 대상자를 선정했다.

S-OIL은 2010년부터 저소득가정 장애청소년들의 원활환 학습활동을 통한 학업능력 향상 및 자존감 제고를 위하여 경기도 재활공학서비스연구지원센터(센터장: 강인학)와 손잡고 학습용 맞춤 보조기구를 지원하고 있다. S-OIL은 올해까지 10년간 총 564명의 장애 청소년들에게 특수 제작된 보조기구를 전달하여, 학생들이 실질적인 학습 개선효과를 얻고 사회참여와 자립을 위한 기반을 마련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S-OIL 류열 사장은 “아이들이 개개인별로 꼭 필요한 학습용 보조기구를 받고 기뻐하는 모습을 볼 때마다 보람을 느낀다”면서 “S-OIL은 앞으로도 동 사업의 지속적인 후원을 통해 보다 많은 장애청소년들이 자신감을 가지고 친구들과 함께 열심히 공부할 수 있도록 힘이 되겠다”고 밝혔다.

유혜린 기자 news@energykorea.co.kr

<저작권자 © 에너지코리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