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동서발전, 영농형 태양광 농업 생산성 높인다

기사승인 [0호] 2019.07.09  18:06:55

공유
default_news_ad1

- 영남대학교와 함께‘LED 보광(光)적용’농업생산성 향상 기술 개발

   
 

[에너지코리아뉴스] 한국동서발전(주)(사장 박일준)는 9일 영남대학교에서(경북 경산시 소재) 영남대학교와 공동으로 수행하는 ‘LED 광원을 적용한 농업생산성 향상 태양광시스템 개발’ 착수회의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개발은 600nm 파장대역의 LED 광원을 적용하여 기존 영농형 태양광 대비 농업 생산성을 5%p 이상 향상시키는 것을 목표로, 한정된 태양광 부지 확보와 농촌 지역의 소득 증대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고자 한다.

한국동서발전은 가시광선 중 600nm 파장이 식물의 광합성을 촉진시키는 것에 착안하여 광밀도 및 광분포 균일도 분석으로 최적의 LED 광원처리 기술개발 및 시스템을 개발할 계획이다.

한국동서발전은 이번 연구를 통해 최적의 LED 광원을 적용한 영농형 태양광 기술 개발과 더불어 이를 검증하기 위해 700평 부지에 50kW급 규모의 실증단지도 함께 구축할 예정이다. 실증기간에는 수확물 품질, 작물별 최적 재배관리 기술 검증, 안전성 및 경제성 등을 평가하여 차세대 영농형 태양광 보급모델을 개발한다.

한국동서발전 관계자는 “수확량 및 품질을 최대한 보전하여 농민 수용성을 높이고자 이번 개발 및 실증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며 “농업 생산성을 개선하여 농가 소득을 높이고 재생에너지 확대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동서발전은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 목표달성에 기여하고자 2030년까지 자체 신재생에너지 발전비중을 25%까지 확대하는 것을 목표로 태양광, 풍력 등 다양한 신재생분야의 연구개발 및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정아람 기자 news@energykorea.co.kr

<저작권자 © 에너지코리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