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서부발전, 이산화탄소 포집 및 전환 복합 실증플랜트 준공

기사승인 [0호] 2019.05.14  19:40:59

공유
default_news_ad1

- 최신기술 개발을 통한 국가 온실가스 감축에 적극 기여

   
 

[에너지코리아뉴스]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은 5월 14일 충남 소재 태안발전본부에서 (재)한국이산화탄소포집및처리연구개발센터(센터장 박상도, 이하 연구개발센터)와 에너지기술연구원, 고려대학교 등 관련기관연구원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산화탄소 포집 및 전환 복합 실증플랜트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 Korea CCS 2020사업의 핵심과제인 ‘이산화탄소 습식포집기술’ 및 ‘생물전환기술’ 개발은 2017년 6월부터2020년 5월까지 36개월간 총 과제비 163억원이 투입되는 연구개발과제로 본 플랜트를 통해 본격적인 기술실증에 돌입하게 되었다.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이 적용된 본 실증플랜트는 0.5MW급 습식포집설비 및 5톤급 미세조류 생물전환 설비로 구성되어 있으며 내년 5월까지약 1년간의 실증운전을 통해 기술별 성능을 검증할 계획이다.

주요 기술특징으로 ▲습식포집설비에 적용된 차세대 흡수제는 이산화탄소 포집 에너지 소비량을 현존 기술 대비 약 20%까지 획기적으로 절감할 것으로 예상되며 ▲미세조류 생물전환은 석탄화력 배기가스 중의이산화탄소를 섭취하여 유기자원으로 회수하는 기술로서 세포성장속도가 선진국 수준 대비 약 3.5배까지 대폭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서부발전 김경재 기술본부장은 이날 환영사를 통해 “온실가스 감축은산·학·연 모두의 협업과 노력이 요구되는 당면과제”라고 강조하며“이산화탄소 포집 및 전환 실증플랜트의 준공을 기점으로 국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날 준공식에 참석한 연구개발센터의 박상도 센터장은 축사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이산화탄소 포집·전환기술 확보로 국가 新기후산업 창출에 기여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서부발전은 이번 태안 실증플랜트 준공을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의 이산화탄소 포집·전환기술 실증연구를 차질 없이 추진하는 동시에 향후 국가 온실가스 감축에 적극적으로 기여하기 위한 온실가스 감축 신기술개발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정아람 기자 news@energykorea.co.kr

<저작권자 © 에너지코리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