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 국민인식 조사 결과 ‘에너지전환 정책 필요’84.2%

기사승인 [0호] 2019.05.14  10:01:56

공유
default_news_ad1

- 국민의 85%는 정책추진 속도를 유지 또는 높여야한다고 응답

   
 

[에너지코리아뉴스] 한국에너지정보문화재단(대표 윤기돈 상임이사)은 '2019년 에너지 국민인식조사' 결과를 14일 발표했다.

재단은 여론조사기관 ㈜메트릭스코퍼레이션에 의뢰해 지난 3.11~4.5 4주간 전국 만 19세 이상 국민 1,000명과 발전소 반경 10km 이내 지역주민 2,880명 등 총 3,880명을 대상으로 1:1 대면 면접방식을 통해 조사했다.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일반국민 ±3.1%p, 발전소 주변지역 주민 ±1.8%p 이다.

이번 조사는 에너지전환 정책에 대한 국민인식을 파악하고, 향후 효과적인 에너지 정책 추진 및 원활한 국민 소통을 위한 과제와 시사점을 도출하기 위해 실시했다.

조사 결과, 원전의 단계적 감축과 재생에너지 비중을 확대하는 ‘에너지전환 정책’이 필요하다는데 84.2%가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발전소 지역주민의 찬성 응답(86.4%)이 일반 국민(78.0%)보다 높게 나타났으며, 60대 이하 연령층은 젊어질수록 찬성비율이 높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에너지전환 정책 추진속도에 대해서도 85%의 국민이 적당하거나 높여야한다고 응답했다. 응답자들은 에너지 전환 정책이 미치는 긍정적인 영향으로 ‘국민의 안전 보장(31.3%), 친환경 시스템 구축(23.7%)을 꼽은 반면, 에너지 가격 상승(33.6%), 불안정한 에너지 공급(27.2%)를 부정적인 영향이라고 답했다.

87.3%의 대다수 국민들이 ‘에너지 전환’이 세계적인 추세라는 데 동의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에너지 전환 정책에서 가장 중요한 분야로는 친환경에너지 확대 등 에너지 공급체계의 변화(38.5%)를 1순위로, 에너지 소비 효율성 강화(21.9%)를 2순위로 응답했다.

에너지 정책의 목표 실현에 가장 적합한 에너지로 재생에너지(59.0%)를 선택했으며, 재생에너지는 △에너지자립(60.3%) △안전(60.1%) △환경(69.3%) △산업경쟁력(36.5%) △일자리창출(37.9%) 등 5개 항목 모두에서 가장 높은 평가를 받았다.

2030년 전력공급을 위해 비중을 확대(대폭 확대+점진 확대)해야 한다는 발전원은 ‘재생에너지’가 95.0%로 가장 많았고, 축소(점진 축소+대폭 축소)해야 한다는 의견은 ‘석탄’이 95.2%로 가장 많았으며, ‘원자력’이 79.4%로 뒤를 이었다. 

거주지내 발전시설 건설 수용도는 태양광(54.9%) > 풍력(51%) > 수소에너지(50.4%) > 천연가스(39.0%) > 원자력(14.8%) > 석탄(8.3%) 순으로 나타났다. 일반국민은 원전을, 발전소 지역주민은 석탄을 가장 반대 하는 것으로 조사되어 차이를 보였다.

태양광과 풍력은 ‘친환경 시설(각각 39.5%, 풍력36.1%)’을 건설 찬성의 주된 이유로 꼽았으며, 석탄은 ‘환경피해(62.4%)’를, 원자력과 천연가스는 ‘사고 위험(각각 65.6%, 60.5%)’을 주된 이유로 반대하였다.  

에너지 정보에 대한 신뢰도를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응답자 6명 가운데 1명은 언론과 SNS를 통해 확산된 미검증 에너지 정보를 접했고, 이에 대한 신뢰도가 80%에 가까운 모습을 보여 부정확한 정보 노출에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재단의 윤기돈 상임이사는 “이번 조사에서 에너지 전환 정책에 대해 처음으로 국민 3,880명과 직접 대면하여 조사한 것에 큰 의미가 있다”며, “재단은 앞으로 국민이 이해하기 쉽도록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디자인씽킹 경진대회, 시민강좌, 캠페인’ 등 국민이 직접 참여하는 프로그램을 활발히 펼쳐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박선호 기자 news@energykorea.co.kr

<저작권자 © 에너지코리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