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IL, 달리는 응급실 ‘닥터-카’ 후원금 전달

기사승인 [0호] 2019.04.30  11:33:52

공유
default_news_ad1

- 울산시민들의 생명과 직결된 닥터-카의 운영을 돕기 위해 1억원 후원

ad27

[에너지코리아뉴스] S-OIL (대표 오스만 알 감디)은 30일 중증 외상환자의 생존율 향상을 위해 닥터-카 운영 후원금 1억원을 울산시에 전달했다. 이날 울산시, 울산대학교병원도 S-OIL과 함께 운영비 지원에 상호 협력함에 따라 닥터-카 운영의 안정적 기반이 마련되었다.

닥터-카는 재난·교통사고 등 중증외상환자 발생 시 전문 의료진이 골든타임 이내에 현장에 출동하여 처치·전문의약품 투여·이송 등을 신속하게 시행하여 예방 가능한 사망률을 감소시키고, 특히 구급차 내에서 환자를 처치하면서 병원으로 이동할 수 있어 ‘달리는 응급실’로 불린다.

S-OIL 박봉수 사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시급을 다투는 중증외상환자의 생존율을 높이는 닥터-카 운영을 후원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S-OIL은 기업 시민으로서 울산지역사회와 밀착하는 사회공헌활동에 지속적으로 후원하겠다”고 말했다.

S-OIL은 이외에도 공장이 소재한 울산에서 지역사회와 더불어 성장하고 발전해 나가기 위한 “지역사회 지킴이” 사업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2007년 지역 기업 최초로 S-OIL울산복지재단을 설립해 운영하고 있으며 지역사회복지 시설 및 단체 후원, 농민 지원 등 다양한 지역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유혜린 기자 news@energykorea.co.kr

<저작권자 © 에너지코리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