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동서발전,“주문을 잊은 카페, 조금 늦어도 괜찮아요”

기사승인 [0호] 2019.04.03  16:47:32

공유
default_news_ad1

- 치매 인식 개선과 발달장애인의 사회 자립을 위한 카페 체험 행사

ad27
[에너지코리아뉴스]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는 3일 14시 본사(울산 중구 소재)에서 치매에 대한 인식 개선과 발달장애인의 사회 자립을 위한 ‘주문을 잊은 카페’ 일일 체험 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치매를 겪는 어르신, 발달장애인이 카페 점원으로, 한국동서발전 임직원과 주은수 울산대학교 교수, 우승엽 내와동산 원장 등을 비롯한 지역 복지시설 관계자들이 카페 손님으로 참여했다.

주문을 잊은 카페는 치매 어르신이 음료 주문을 받고 서빙에 나서고, 발달장애인들이 직접 만든 쿠키를 판매함으로써 치매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개선하고 발달장애인들의 자립을 돕기 위해 마련되었다.

카페 체험 행사에 따른 수익금은 지역아동센터에 ‘생존의 권리, 건강한 식사권’으로 기부하여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아동들의 식사를 지원할 예정이다.

행사 참가자는 “망고면 어떻고 토마토면 어때요, 둘 다 좋아하는 걸요”하고 웃으며 “쿠키도 시중에 파는 것과 비교해도 손색없을 정도로 맛있었어요. 치매 어르신, 발달장애인의 능력이 부족한 게 아니라 사회가 그들을 바라보는 시선 때문에 위축된 것 아니었을까요”라고 전했다.

한편, 한국동서발전은 ‘청년과 함께, 지역사회와 함께, 사회적 약자와 함께 同行(동행)’이라는 자체 사회공헌활동 중점 테마를 선정하고, 각 분야별 니즈를 반영한 사회공헌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정아람 기자 news@energykorea.co.kr

<저작권자 © 에너지코리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