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탄공사 장성광업소 사고 긴급 대응체계 가동

기사승인 [0호] 2019.03.28  14:17:31

공유
default_news_ad1

- 동부광산안전사무소 직원 4명이 현장 상황 확인 후 작업중지 명령

ad27

[에너지코리아뉴스] 27일 저녁 8시 25분 석탄공사 장성광업소 (강원도 태백시)에서 발생한 사고와 관련하여 산업부는 사고 발생 즉시 유관기관 협력하에 긴급 대응체계를 가동했다고 밝혔다.

사고 발생 직후 산업부 동부광산안전사무소 직원 4명이 현장에 도착해 상황을 확인하고 21시 42분 사고 갱도에 대한 작업중지를 명령했다.

자원산업정책관, 광물팀장 등 본부 직원 4명은 동부광산안전사무소장으로부터 사고사실을 보고 받은 직후 현장을 찾아가 대응했다.

현장에 도착한 즉시 동부광산안전사무소장, 석탄공사 사장(유정배) 등으로부터 상황을 보고 받고 현장 수습에 만전을 기하도록 지시했다.

사고 다음날인 28일 오전 8시반 사고 갱내에 들어가 현장 확인했으며, 산업부는 동부광산안전사무소 중심으로 경찰과 협력해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며, 광산안전법 등 법 위반 사실이 있을 경우 법적 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선호 기자 news@energykorea.co.kr

<저작권자 © 에너지코리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