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협업의 시대(Collaboration)-개인의 역량을 극대화하는 힘

기사승인 [0호] 2019.03.05  09:23:05

공유
default_news_ad1

- 테아 싱어 스피처 지음 | 이지민 옮김 | 보랏빛소 | 1만6,000원

   
 

[EK컬쳐] 지금 전 세계 기업들의 가장 핵심적인 고민은 무엇일까? 모든 뛰어난 기업가들은 한소리로 말한다. 바로‘협업’이다.

오늘날 협업은 개인과 개인은 물론, 기업과 개인, 기업과 기업, 정부와 기업 사이에도 핵심을 이룬다. 오로지 협업을 통해서만 훨씬 더 큰 가치를 창출 하고 보다 혁신적인 결과물을 내놓을 수 있다.

그러나 여럿이 함께 머리를 맞대고 일한다고 해서 무조건 좋은 결과물이 나오는 건 아니다. 오히려 쓸데없는 의견 충돌을 빚거나 시간만 지연되거나 심지어 혼자 작업할 때보다 더 엉성한 결과물이 나오기도 한다.

왜 어떤 협업은 기대 이상의 성과를 낳고, 또 어떤 협업은 안 하느니만 못한 결과를 가져올까?

<협업의 시대> 는 30여 년에 걸쳐 완성된 협업에 관한 최신 연구보고서다. 이 책의 저자 테아 싱어 스피처는 구글, 페이스북, 마이크로소프트 등 유수의 기업과 실리콘밸리의 탁월한 인재들과 공동 작업을 해왔다.

이 책은 1,000여 건의 프로젝트를 바탕으로 성공적인 협업을 위한 구체적인 방법 론을 제시한다. 기발한 생각과 아이디어는 어떻게‘집단의 뇌’에 녹아들 수 있는가? 개인의 역량을 극대화하여, 성공적이고 혁신적인 기업으로 이끄는 방법을 제시하는 책.

혼자 힘으로 이뤄진‘위대한 일’은 없다. 저자의 분석에 따르면, 협업을 위해서는 3박자가 맞아떨어져야 한다. 개인, 팀, 조직 차원에서 갖춰야 할 기본 전제가 있다. 우선, 개인은‘충실하기’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 자신이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을 잘 알고 있어야 하며, 팀의 목표와 전사적 목표를 염두에 두어야 한다. 즉 자신과 팀, 조직의 목표를 성찰하고, 그에 맞게 스스로 조율되어 있는지 확인하는 작업이 선행되어야 한다.

팀 차원에서는 원활한 협업을 위해 회의방식과 업무 진행방식 등 여러 도구를 적절히 조율해야 할 필요가 있다. 조직적으로도 협업만 강조할게 아니라, 협업을 위한 제도와 문화를 조성할 필요가 있다.

이 책에는 그 구체적인 방법론이 자세히 제시되어 있으며, 실제 사례와 적용 전략을 통해 독자의 흥미와 이해를 한층 더 끌어 올리기 위한 저자의 배려가 담겨 있다.

정아람 기자 gooutside@naver.com

<저작권자 © 에너지코리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