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차관, ESS설비 가동중단 현장방문

기사승인 [0호] 2019.02.08  09:29:04

공유
default_news_ad1

- 화재우려에 따른 가동중단 및 후속조치 협조 당부

ad27

[에너지코리아뉴스]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은 지난 2월 1일 대규모 ESS가 설치된 다중이용시설(백화점)을 방문하여 화재예방을 위해 가동중단 된 현장을 둘러보고 안전관리를 당부했다.

정 차관은 ESS 설비 현장을 둘러보는 자리에서 "그간 21건의 ESS 화재가 연이어 발생했다”며, "일부 사업장은 정밀안전진단을 마친 곳이라는 점에서 상황이 심각해짐에 따라 화재 시 대규모 인명피해가 우려되는 다중이용시설 ESS에 대해서는 불가피하게 가동중단을 요청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가동중단에 협조해 준 백화점 사업장 관계자에게 감사를 표했다.

한편, 정부가 ESS 화재사고의 근원적인 예방을 위해 민관 전문가로 구성된 사고조사위원회 운영 및 ESS 설비 기술기준 개정 등 다각적인 노력을 하고 있음을 설명했다.

정 차관은 "이러한 노력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기 위해서는 이 자리에 참석한 배터리 업계 뿐만 아니라 PCS 업계, 시공업계 등 관련업계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정 차관은 연휴 기간 많은 사람들이 백화점을 이용할 것이라는 점에서 고객의 안전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혜린 기자 news@energykorea.co.kr

<저작권자 © 에너지코리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