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원자재 투자성공의 바로미터 나왔다

기사승인 [0호] 2019.02.07  09:31:29

공유
default_news_ad1

- 광물公, 6대 전략광물 ‘시장전망지표’ 개발, 투자자 리스크 경감 기대

   
▲ ’18년 12월 동광 시장전망지표 : 71.06

[에너지코리아뉴스] 국내 산업 수요가 높은 광물자원의 해외투자 리스크를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지표가 개발됐다.

한국광물자원공사(사장직무대행 남윤환) 자원정보팀은 6대 전략 광물(유연탄, 우라늄, 구리, 아연, 니켈, 철광석) 투자리스크 지표인 시장전망지표(MOI, Market Outlook Indicator for mineral resources)개발을 완료하고 지난 1월 31일부터 자원정보서비스(www.kores.net)를 통해 공개한다고 밝혔다.

MOI는 광물공사가 20년간 축적한 6개 광물의 1)과거 가격추이, 2)투자환경, 3)미래 가격전망 데이터베이스와 독자 개발한 산식을 활용해 표준화된 지표로 개발한 것으로 투자자는 0부터 100까지의 MOI 값을 보고 5단계 구간(위험~기회)으로 구분된 투자리스크를 판단할 수 있다.

특히 자체 시뮬레이션 결과, 세계 메이저 자원개발기업들이 광산 투자를 확대했던 2000년대 초반 전기동(구리원광의 가공형태)의 MOI값이 80이상인 ‘기회’ 단계로 나타나는 등 신뢰도를 확보했다.

남윤환 사장직무대행은 “국내 실정에 맞는 토종 시장지표 개발을 통해 기존 해외시장 전문기관에 의존하던 원자재 투자자들의 리스크 부담을 줄일 수 있게 됐다.”면서 “신뢰할 수 있는 광물전문정보 제공을 통해 침체된 해외자원개발 사업에 활력을 불어넣겠다” 고 말했다.

한편, 광물공사는 2016년 광물종합지수(MinDex)를 시작으로 희유금속 가격예측시스템(2017년), 시장전망지표(MOI)를 순차적으로 개발하며 민간의 투자리스크 경감을 위한 전문정보제공에 나서고 있다.  MOI는 월 1회 자원정보서비스를 접속하는 누구나 무료로 확인이 가능함하다.

유혜린 기자 news@energykorea.co.kr

<저작권자 © 에너지코리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