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25년째 이웃들에게 따뜻한 설 선물

기사승인 [0호] 2019.01.29  21:33:23

공유
default_news_ad1

- 동구청에 4천만원 온누리상품권 기탁…800세대에 전달

   
 

[에너지코리아뉴스] 현대중공업이 25년째 설을 앞두고 지역의 어려운 이웃들에게 6천650만원 상당의 위문품을 전달해 훈훈한 미담이 되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29일 울산 동구청에서 조용수 전무(총무·문화부문장), 정천석 동구청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설 명절 위문품 전달식’을 가졌다.

이날 기탁한 4,000만 원 상당의 온누리상품권은 지역 불우이웃 800세대에 골고루 전달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현대중공업 직원들은 30일(수)까지 지역 사회복지시설 23개소와 경로당 33개소를 직접 방문해 쌀, 과일, 떡 등 1천650만원 상당의 위문품도 전달할 계획이다.

또 현대중공업은 29일 울산 127연대 등 자매결연 부대인 53사단 예하부대 5곳에 총 1천만원의 위문금을 전달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1995년부터 한해도 거르지 않고 설, 추석마다 지역 소외계층에게 위문품을 전달하고 있으며, 2011년부터는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온누리상품권으로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한편, 현대미포조선도 오는 31일 방어동 행정복지센터에 200만원 상당의 경로당 명절 선물을 전달한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어려운 이웃들이 명절만큼은 따뜻하고 풍족하게 보냈으면 하는 바람으로 위문품을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소외감을 느끼기 쉬운 시기에 주위의 이웃을 챙기기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아람 기자 news@energykorea.co.kr

<저작권자 © 에너지코리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