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역난방공사, 수소경제를 뒷받침할 동탄 연료전지 발전소 준공

기사승인 [0호] 2019.01.24  19:05:39

공유
default_news_ad1

- 동탄지사 내 11.44MW 규모로 전기와 8.8Gcal 열을 동시 생산

   
 

[에너지코리아뉴스] 한국지역난방공사(사장 황창화)는 최근 화성시 동탄지사 부지 내에 연료전지 발전소를 준공했다고 24일 밝혔다.

동탄 연료전지 발전소는 ㈜두산퓨얼셀의 PAFC형(Phosphoric Acid Fuel Cell, 인산형 연료전지로 인산염을 전해질로 사용) 연료전지 440kW*26기로 구성된 11.44MW(열생산8.8Gcal/h) 규모로, 벽산엔지니어링과 한국종합기술이 공동으로 건설에 참여했으며, 총 530억원이 투입되었다.

동탄 연료전지 발전소를 통해 생산된 연간 약 9만MWh의 전력은 전력거래소를 거쳐 수도권 약 2만5천 가구에 공급하고, 열은 동탄 내 약 9천세대에 직접 공급할 예정이며, CO2 저감효과는 약 8만톤에 달할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2017년 12월 준공되어 단일 집단에너지시설로는 공사 최대규모인 동탄 열병합발전소(LNG)는 공사 총 전기생산량의 약 30%를담당하며 2021년까지 동탄지역 약 11만 4천세대에 지역난방 열을 공급할 예정으로, 금번 연료전지 발전과 함께 “수소경제를 견인할 도심 내 친환경 에너지시설”로서 운영 중에 있다.

공사 황창화 사장은 “연료전지는 보일러와 같은 연소과정이없어 유해물질을 거의 배출하지 않아 온실가스 및 미세먼지 저감효과가 크며, 열과 전기를 동시에 생산하여 에너지 효율이 높아친환경 효율적 에너지원으로 매우 유효하다”며, “친환경에너지 공기업으로서 사회적 가치실현을 적극 이행하겠다”고 말했다.

유혜린 기자 news@energykorea.co.kr

<저작권자 © 에너지코리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