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가에 고효율 냉난방시설 보급해 전기사용·온실가스 줄인다

기사승인 [0호] 2018.12.19  10:35:54

공유
default_news_ad1

- 한전·농식품부·농어촌공사, 온실 고효율 냉난방시설 보급협력 MOU 체결

   
 

[에너지코리아뉴스]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은 12월 19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농림축산식품부, 한국농어촌공사와 함께 '농업 분야 에너지이용 효율화 및 온실가스 감축사업 MOU를 체결하고 농가에 고효율 냉난방시설을 보급하는데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서 농가(온실·버섯재배사·계사·돈사 등)에 보급 예정인 고효율 냉난방시설은 지열(地熱)과 공기열(空氣熱)을 이용해 냉난방을 겸하는 장치인데, 기존 냉난방 전기설비에 비해 전력사용량을 최대 70% 까지 줄일 수 있다.

농가가 ‘농업에너지이용효율화사업’의 지원을 받아 지열‧공기열 냉난방시설을 설치할 경우, 한전은 정부와 지자체가 주는 기존 지원금 외에 냉난방시설 설치 사업비의 일부(7만원/kW, 최대 7,000만원)를 추가 지원하기로 했다.

이번 사업을 위해 한전은 설치지원금을 지급하며, 농식품부는 제도 마련과 대상 농가 발굴을, 농어촌공사는 시공과 사후관리의 역할을 맡았다.

농가 입장에서는 에너지비용을 경감할 수 있고, 한전은 농사용 전력사용량을 줄임으로써 효율적 수요관리가 가능하다. 나아가 국가는 고효율기기 보급을 통해 온실가스를 감축할 수 있어농민과 한전, 국가 모두에게 이득이 되는 사업이다.

김동섭 한전 사업총괄부사장은 “이번 협약은 농촌지역과 한전이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상생협력사업의 첫 사례”라며 “향후에도 농어촌 지역과 함께 할 수 있는 기후변화대응사업을 지속 개발해 농촌경제 활성화를유도하고 온실가스 감축목표 달성에도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정아람 기자 news@energykorea.co.kr

<저작권자 © 에너지코리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