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차세대배터리 주도권 확보를 위해 이차전지 3社가 힘 모은다

기사승인 [0호] 2018.11.13  15:44:28

공유
default_news_ad1

- 1,000억원 규모 차세대배터리 산업펀드 조성

ad27

[에너지코리아뉴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11월 12일 웨스틴조선호텔(서울)에서 국내 이차전지 3社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차세대배터리 펀드 결성 및 공동 R&D 협력 MOU 체결식’과 「업계 간담회」를 진행했다.

간담회에 앞서 이차전지 3社는 차세대배터리 원천기술(IP) 확보와 차세대배터리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1,000억 원 규모의 ‘차세대배터리 펀드 출자 및 운영에 관한 협력 MOU’를 체결했음아울러, 차세대 배터리 관련 소재·공정·장비 분야의 상용화 핵심기술개발에 관한 공동 R&D 추진을 위해  ‘차세대배터리 핵심기술 공동 R&D 협력 MOU'를 체결했다.

성윤모 장관은 인사말을 통해 ”이차전지는 시장규모가 메모리반도체를 넘어설 대표적인 고성장 신산업"이자 “전기차, 에너지저장장치(ESS) 등 新에너지 산업의 게임체인저”라고 언급하고 새로운 주력산업으로 적극 육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기차용 중대형 배터리시장을 놓고 더 안전한, 더 멀리가는, 더 저렴한 배터리 개발경쟁이 치열하게 펼쳐지고 있는 가운데 이차전지 3社가 힘을 합쳐 총력 대응에 나서기로 한 점을 높이 평가했다.

성 장관은 특히, "세계시장 주도권을 놓고 서로 경쟁하던 이차전지 3社가 개별연구나 개별대응에서 머물지 않고 합심해서 기술개발을 추진하며 해외기업의 IP 공격에 공동 대응하고 유망 중소기업을 육성하는 등 차세대 산업의 생태계도 같이 만들어 가기로 한 점은 아주 큰 의미를 지닌다"고 말하고, "정부도 이와 같은 이차전지 기업들의 기술혁신과 투자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성 장관은 "이차전지 업계가 국내 투자를 확대할 수 있도록 혁신성장을 저해하는 걸림돌을 적극 발굴․해소하고, 전기자동차, 에너지저장 등 연관 산업간의 협업 등 수요산업에 대한 명확한 비전을 제시해 배터리시장 확대를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성 장관은 아울러, “오늘 체결된 MOU를 계기로 차세대 배터리 펀드 조성과 공동 R&D 사업기획을 잘 마무리하고 앞으로도 제2호, 제3호 배터리 펀드 결성을 기대하며 배터리는 물론이고 전기차시장에서 우리나라가 주도권을 쥘 수 있는 밑거름이 되길 희망한다”고 하면서 "이차전지 3社의 적극적인 역할을 통해 국내 소재, 부품, 장비 등 중소·중견기업의 역량을 강화하고 미래기술에 대비한 전문인력을 적극 양성해 일자리 창출에도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박선호 기자 news@energykorea.co.kr

<저작권자 © 에너지코리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