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전, 3분기 연결 영업이익 1조 3,952억원

기사승인 [0호] 2018.11.13  15:37:38

공유
default_news_ad1

- 3분기 연속 영업적자에서 흑자 전환

[에너지코리아뉴스] 13일 한국전력은 3분기 영업이익 1조 3,952억원, 누적 5,805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작년 4분기 이후 3분기 연속 영업적자에서 흑자로 전환한 것이다.

한전측은 타계절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은 판매단가와 판매량 증가, 비용절감등의 자구노력 영향으로 분석했다. 다만, 국제연료가격 상승으로 연료비, 구입전력비가 크게 증가하여 전년 동기 대비 영업이익은 1조 3,777억원 감소했다.

   
 
   
 

전년 동기 대비 영업이익 감소 주요 원인으로는 누진제 한시완화(3,587억원)에도 불구하고 여름철 전기판매량 증가로전기판매수익은 3,847억원 증가한 것을 꼽았다.

그러나 국제연료가격 상승 등으로 발전자회사의 연료비 상승(1.0조원), 민간발전사로부터의 전력구입비 증가(0.9조원) 등으로 주요 영업비용이 1.9조원 증가했다.

작년 3분기 대비 유가 46% 이상 급등, 유연탄 가격 26% 동반 상승 등 국제 연료가격의 가파른 상승과 유연탄 개별소비세 인상 (30 → 36원/kg, ‘18.4월) 등으로 발전자회사의 연료비가 1.0조원 증가(23.5%↑)했다.

LNG가격 상승 등으로 전력시장가격이 19.5% 상승하는 등 민간발전사로 구입한 전력의 총비용이 0.9조원 증가(26.3%↑)했다.

안전점검을 마치고 정상 가동되는 원전이 늘면서 원전이용률은 전년 동기 대비 상승했음에도 국제 연료가격 상승으로 영업비용이크게 증가했다.

   
 

한전은 고유가 지속 등 대외환경 악화를 극복하고자 김종갑 사장취임 이후 고강도 비상경영체제를 유지하고 있으며, 올 연말까지 전력그룹사와 공동으로 비용절감 등 2.5조원 규모의 자구노력을 추진 중이다.

안정적인 전력공급에 지장이 없는 범위 내 설비보수 자체수행, 송·배전 설비 시공기준 및 방법개선 등 비용절감 0.7조원, 송배전설비 및 통신설비임대수익 확대, 해외 발전사업 조기 배당실현등 부가수익 창출 0.2조원, 기타 제도개선 0.2조원 등 총 1.1조원 규모의 고강도 경영효율화 추진하고 있다.

발전자회사는 각 회사별 상황에 따라 불요불급한 비용절감, 제도개선 등 총 1.4조원 규모의 비상경영을 추진 중이다.

내년으로 예정된 사우디 원전사업 우선협상자 선정에 대비하여 원전 추가 수주 노력 등 해외사업 확대를 추진 중이며, 지난달 열린빛가람 전력기술 엑스포(BIXPO)의 성공적 개최 등 전력사업 다변화를 위하여 노력 중이라고 한전은 밝혔다.

 

 

 

 

 

 

정아람 기자 news@energykorea.co.kr

<저작권자 © 에너지코리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