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최근 6년간 LNG설비 경상정비 부적합 판정건수 7,200건 달해

기사승인 [0호] 2018.10.15  10:57:32

공유
default_news_ad1

- 먼지, 녹 등 이물질 가장 많아, 부적합 건수 줄지 않아

ad27
[에너지코리아뉴스] 가스탱크나 관로 등 가스공급을 위한 설비들에 대한 최근 6년간 경상정비 결과 부적합 판정건수가 7,200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나 가스시설에 대한 안전성에 우려가 커지고 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이훈 의원(서울 금천구, 더불어민주당)이 가스공사와 가스기술공사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3년부터 2018년까지 LNG설비에 대한 경상정비 결과 생산설비 중 부적합 판정을 받은 건수는 3,772건, 공급설비 중 부적합 건수는 3,429건으로 드러나 총 7,201건인 것으로 드러났다.

경상정비는 가스공사가 가스기술공사에 의뢰해 생산분야 4개 기지(평택, 인천, 통영, 삼척)와 공급분야 9개 지역본부(서울, 경기, 인천, 강원, 대전충남, 전북, 광주전남, 대구경북, 부산경남)의 LNG설비를 점검하는 것으로 LNG설비의 상태를 정비하는 것을 말한다.

생산설비의 경상정비 결과 2013년 부적합건수는 842건에서 2018년에는 610건으로 나타났다. 공급설비의 경우 2013년 565건에서 2018년 417건으로 해마다 부적합판정 건수가 크게 줄지 않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생산설비의 경우 평택기지가 1,657건으로 가장 부적합 건수가 많았고, 공급설비는 인천본부가 630건으로 가장 많았다.

부적합내용별로 살펴보면 습기, 먼지, 녹 등 이물질 발생으로 인한 설비 고장이 경우가 가장 많은 것으로 밝혀졌다. 생산설비는 6년간 1,332건 발생해 전체 부적합 건수의 35%를 차지했다. 이어 설비의 장기사용으로 인한 부식, 마모 등 노후화가 1,276건, 이완이나 고정이 풀리는 고장이 598건으로 뒤를 이었다.

공급설비에서도 마찬가지로 이물질 발생이 1,277건으로 가장 많아 전체의 37%를 차지했다. 설비 노후화가 1,029건, 밀봉 및 고정불량이 666건으로 뒤를 이었다.

이에 대해 이훈 의원은 “해마다 정비를 진행해도 LNG설비에서 다양한 유형으로 고장과 오류가 발생하고 있다”며, “공공재인 가스가 원활하게 공급이 될 수 있도록 보다 안전한 설비관리체계를 구축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박선호 기자 news@energykorea.co.kr

<저작권자 © 에너지코리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